사이트 전체 검색영역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blog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문화정책/이슈] 대만 문화계 코로나로 주춤

  • [등록일] 2022-05-31
  • [조회]371
 

대만 내 코로나19가 증가세를 보이면서 대만 문화계 활동 또한 주춤한 양상이다. 오프라인 행사들 역시 이전 만큼 환영 받지 못하고 있다. 이 가운데 타이베이 국제도서전(2022 Taipei International BookExhibition, TIBE)의 개최를 앞두고 갑을론박이 벌어졌다. 대만 문화부 주최로 열리는 타이베이국제도서전은 지난 2021년과 2020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행사를 온라인 행사로 전환해 열린 이력이 있으나, 2022년의 경우 2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오프라인 진행 결정 시기와 실제 행사 진행 일자 가운데 대만의 코로나19 확진자 추이가 변화된 것이 문제가 되었다. 타이베이 국제도서전을 오프라인에서 진행하기로 발표한 시점의 대만 내 코로나는 안정세였으나, 오미크론 변이가 대만 내 유입되면서 대만의 코로나 감염자는 나날히 증가했고, 매일 코로나 감염자 최고치를 기록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행사를 오프라인으로 다시 변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화됐으나 대만 정부는 오프라인 행사를 강행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수많은 출판사들은 불참 의사를 밝혔으며, 언론들은 연이어 관련 기사를 쏟아냈다. 하지만 타이베이 국제도서전은 오는 6월 2일부터 7일까지 대만 타이베이 세계무역센터전시홀(Taipei World Trade Center Exhibition Hall)에서 예정대로 열릴 예정이다. 여론이 들끓는 가운데 타이베이 국제도서전 측은 오프라인에서의 광고 또한 진행하면서 행사를 준비해 나가고 있다. 설왕설래 속에서 오프라인 진행을 강행하는 타이베이 국제도서전의 흥행 성공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대만 신의구에 전시된 타이베이 국제 도서전의 광고 이미지>

 

타이베이 국제도서전은 행사를 강행했으나 오프라인 행사를 취소하거나 일자를 변경하는 문화 행사들 또한 눈에 띈다. 국제 스낵 박람회(INTERNATIONALSWEETS & SNACKS FAIR, SF)는 대만에서 유일하게 스낵에 집중하는 무역 박람회다. 대만의 디저트 문화에 관심이 있는 기업들을 위한 플랫폼인 무역 박람회는 본래 지난 5월 27일에서 29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강행에 부담을 느꼈는지 행사 개최를 연기했다.

 

타이완의 그래미상이라고도 불리는 대만 음악계의 가장 큰 행사 중 하나인 금곡장 시상식(Golden Melody Awards)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을 변경해야 했다. 대만 문화부는 지난 5월 26일 코로나19에 따라 금곡장 시상식이 연기될 것임을 발표했다. 변경된 시상식의 일자는 아직 공표되지 않았다.

 

이렇듯 문화계가 여러 우여곡절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유명 연예인이 방송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가짜 뉴스에 연루되는 일 또한 벌어졌다. 대만 연예인 곽언균(Antony Kuo)은 배우로 활동하는 동시에 대만 TV쇼의 호스트로서 활약하고 있는 유명 연예인이다. 최근 곽언균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코로나와 관련 업무를 진행 중인 의료진과의 인터뷰를 게재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너무 많은 아이들이 세상을 떠났다라고 적었다. 수많은 아이들이 코로나로 해 목숨을 잃었다는 곽언균의 포스팅은 대만 내에서 이슈가 되었다해당 인터뷰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후 곽언균은 곧바로 실제 사망자 숫자보다 훨씬 많은 아이들이 죽었다는 인상을 주고, 부모들에게 공포를 안겨줄 수 있는 포스팅을 했었던 것에 대해 사과했으나 이미 곽언균이 작성한 포스팅은 인터넷에서 수백회 공유되어 가짜 뉴스의 소스가 되어버린 상황이었다. 코로나19 초기부터 가짜 뉴스와 관련해 강력한 처벌을 강조해 온 대만 정부는 위의 사건과 관련해 가짜 뉴스를 퍼뜨리면 최대 3년의 징역 또는 최대 NT$3백만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다시금 언급했다.

 

코로나19 청정국 지위를 유지해왔던 대만 또한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문화계의 타격을 피하고 있지 못하는 상황이다. 대만의 일부 언론들은 대만 내 코로나19가 6월 중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에야 정상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대만 내 코로나가 하루 빨리 정상화되어 이전과 같은 문화 활동을 향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

 

사진 출처

통신원 촬영

 

참고 자료

《Taiwan news》 (2022. 5. 16.). Publishers divided on Taipei International Book Exhibition going ahead

https://www.taiwannews.com.tw/en/news/4539773

《Taiwan news》 (2022. 5. 26.). Taiwan Golden Melody Awards ceremony postponed 

https://www.taiwannews.com.tw/en/news/4210592

《Taiwan news》 (2022. 5. 28.). Taiwan entertainer faces probe for false COVID child death rumors

https://www.taiwannews.com.tw/en/news/4553570

 

 

통신원이미지

  • 성명 : 박소영[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대만/타이베이 통신원]
  • 약력 : 전) EY(한영회계법인) Senior 현) 대만 국립정치대학교 박사 과정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