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리포트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프랑스 스타트업에 투자한 네이버

  • [등록일] 2017-07-17
  • [조회]113
 

지난 6월 15일 《르피가로지》는 “한국의 인터넷 그룹 ‘네이버’와 자회사 ‘라인’이 파리 13구에 있는 스타트업 양성공간 Station F 입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에 10여 개의 유럽 스타트업들이 80석 규모의 Space grenne by Naver & Line을 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엑셀러레이션(Acceleration) 프로그램은 오디오, 영상, 텍스트 형태의 콘텐츠를 전문으로 하는 스타트업을 선발하여 이들이 시장에서 성장하는데 필요한 재원과 방법들을 제공하는 것”이라는 네이버 측의 설명을 덧붙였다. 그리고 네이버가 올해 말 프랑스에서 연구개발 분야에 새로운 투자를 발표할 것이며 “네이버와 라인이 유럽의 스타트업을 위해 프랑스와 유럽에 구축하고자 했던 것이 진짜 생태계이다”라는 네이버의 프랑스 착륙을 자문한 프랑스 전 문화부 장관 플뢰르 펠르랭이 밝힌 네이버의 프랑스 진출이 갖는 의미를 전했다.

 

< 프랑스 Le Point지도 '구글을 위협하는 한국의 네이버'라는 제목으로 네이버와 Station F 프로젝트를 소개하였다 - 출처 : Le Point >

 

기사에 따르면 '네이버는 한국 기술 분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기업으로 한국 주요 검색 포털 사이트뿐만 아니라 거대한 규모의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총매출액은 36억 달러에 이른다고 전했다. 전 세계 19개 언어로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일본법인 라인도 지난 2011년 설립 이후 성장하여 2016년 총매출액이 10억 달러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기사는 끝에 이 두 기업이 지난 9월에도 유럽, 그중에서도 프랑스 스타트업 생태계에 출자하기 위해 전 디지털 경제부 장관이자 문화부 장관이었던 플뢰르 펠르랭이 설립한 코렐리아 캐피탈(Korelya Capital)에 유럽투자 펀드 1억 유로를 출자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Station F가 오는 7월의 첫 입주자들을 환영할 것이라고 “다른 이들의 길잡이 공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자비에르 니엘(Xavier Niel)이 창설한 Station F는 34,000㎡ 규모의 스타트업 캠퍼스로 3천 개 이상의 스타트업 작업 공간, 행사장 8개, 10개 이상의 스타트업 프로그램, 메이커 스페이스(MakerSpace)1개, 식당 1개, 주방 4개, 카페 1개, 바(Bar) 1개 등이 운영된다.

 


<파리 13구에 위치한 Station F의 모습 - 출처 : Station F>


프랑스는 4차 산업혁명에 맞춰 Station F뿐만 아니라 지난 2013년 본격적인 스타트업 진흥정책을 추진한 이후, 스타트업 배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3년 11월에는 “디지털 공화국”을 목표로 재정부와 외무부가 협력하여 ‘라 프렌치테크(La French Tech)’를 출범하였다. 프렌치 테크의 목표는 단결(federer), 촉진(accelerer), 전파(rayoner)로 스타트업 네트워크를 조직하고 세계로 펼쳐 나갈 수 있는 프랑스 스타트업 저력을 보여주는 데 있다. 즉,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작에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를 통해 최첨단 산업분야에서의 프랑스 저력을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2014년 프랑스 9개 지역을 시작으로 뉴욕, 도쿄, 런던, 상파울로 등 세계 곳곳에 지부를 두고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프랑스 스타트업 간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여기에 단기적인 경제성보다 사회적 혁신성을 가진 프로젝트에 투자하고 이를 위한 기금을 운영하고자 공공투자은행(BPI France: Banque publique d'investissement)를 설립하여 2017년까지 총 80억 유로를 투자할 예정이다. 그 결과, 2016년 기준 파리에만 5,000개 스타트업이 활동 중이고 매년 1,000여개의 스타트업이 시장에 나오고 있다. 음향, 영상은 물론 연극, 무용, 조형예술, 시각예술, 음악, 길거리 예술, 서커스 등 순수예술부터 문화산업에 이르기까지 프랑스가 가진 문화예술 역량이 우리나라의 디지털 기술과 만나 어떤 스타트업들이 탄생할지 기대가 된다.

통신원이미지

  • 성명 : 지영호[프랑스/파리]
  • 약력 : 현재) 파리3 소르본 누벨 대학교 박사과정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