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리포트

전세계 40여개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KOFICE 통신원들이 전하는 최신 소식입니다.

각 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한류소식부터 그 나라의 문화 소식까지 매일 매일 새롭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해외 영화제에서 각광받는 이란 영화의 매력

  • [등록일] 2017-06-14
  • [조회]107
 

2017 5월 제70회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 대상에 이란의 모하마드 라술로프 감독의 영화 <레르드(Lerd, A Man Of Integrity)>가 선정되영화 <레르드>는 이란에 살고 있는 한 남자와 가족들이 뇌물 상납을 거부하다 박해를 당하게 되면서 변해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영화로 대상을 받으면서 이란을 비롯하여 해외에서도 올해 주목을 받는 영화가 되었다.  이란은 해마다 해외의 각종 영화제에서 상을 받는 영화 강국으로 이름이 높다이란은 영화 산업뿐만 아니라 모든 예술 분야에서 이슬람 시아파로서 종교적치적사회적으로 많은 제약을 받고 있지만다른 이슬람 수니파 국가에 비해서는예술적으로 표현 방식이 좀더 자유롭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자유롭게 모든 표현을 다 할 수 있는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많은 제약을 가지고 있어서 영화를 제작하는 환경이 어려운 상황임에는 틀림없다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불구하고 해마다 이란의 유명한 감독들의 영화들이 해외 영화제에서 많은 상을 수상하면서 이란 영화와 감독들을 향한 세계 영화 평단의 호평과 함께 전세계 영화 팬들의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란 영화와 이란 감독의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점차로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란의 아쉬가르 파르하디’ 영화감독과 영화 세일즈맨’ 공식 블로그>

 

영화 세일즈맨은 현재 최고의 스토리텔러 거장으로 칭송 받고 있는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이 직접 각본을 쓴 작품으로 2017년 올해 제89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한국에서도 이란 영화 세일즈맨 5월부터 상영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세일즈맨은 이란에서도 장기 상영으로 영화 사상 최고의 흥행기록을 세웠으며 전 세계 20개국이 넘은 나라에 수출되면서 상영되고 있다

영화 <세일즈맨>은 2016 5월 69칸 영화제에서 각본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화제작이다<세일즈맨>은 2016 10월 제52회 시카고 국제영화제에서도 실버휴고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였다.<세일즈맨> 영화는 아카데미상 시상식날인 2 26일 저녁에 영국의 수도인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서 무료 상영회를 열어서 많은 화제를 모았다. ‘런던오픈캠페인의 하나로 열린 <세일즈맨> 무료상영회에서는 런던의 1만여명의 관객이 참석하면서 영화의 감동을 함께 즐겼다.

 

현재 이란에서 가장 뛰어난 감독중 한명인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은 2012년에도 영화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로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모두 2차례나 수상하는 영광을 안게 되면서 전세계 영화인들이 이름을 기억하게 되었다. 영화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 2011베를린 영화제' 대상인 황금곰상과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을 모두 수상하여 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2012년 제84회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과 제69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도 수상하여 한국에서도 장기 상영되었고, 영화를 좋아하는 한국 사람들 중에서는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마니아 층도 생기게 되었다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영화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 2013년 제66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으며, 여배우 베레니스 베조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다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이 주목 받는 이유는 현대 이란 사회의 문제점인 성차별과 계급 차이 등 사회 속의 많은 부조리한 문제점들을 비판하면서도 영화를 통해서 인간의 본질과 연민,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존재감을 나눌 수 있기 때문이다. 스토리텔러의 거장으로 대변되는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영화는 이야기 속의 이야기로 파고 들면 그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영화를 통해서 진심으로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오래도록 깊은 여운과 감동을 주면서 생각의 여지도 남겨준다.

 

 

<이란 영화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천국의 아이들한국 상영 포스터>

 

이란에서 배출한 가장 세계적인 영화감독이고 한국에서도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 영화감독은 2016년에 위장암으로 별세한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을 들 수 있다. 한국 영화팬들에게 처음으로 이란 영화의 깊은 인상을 심어준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는 한 소년의 친구에 대한 우정을 그린 영화로 1989년  로카르노 영화제에서 청동표범상을 수상하면서 이란 영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렸다.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은 1990년 작품 <클로즈업>이 유명해지고 영화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로 1992년 뉴욕 영화제로 등장하면서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면서 이란 영화를 세계 시장에 알렸다.

 

1994년 영화 <올리브 나무 사이로>가 각종 세계영화제에서 상을 수상 하였을 때는 이미 이란에서 20년이상이나 영화를 제작해 온 경험이 있는 감독으로 이란기록 영화에도 많은 참여를 하였었다1997년 영화 <체리 향기>로 제5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였으며,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리라>로 1999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한국 사람들이 기억하는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의 대표적인 3부작으로는 1987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1991그리고 삶은 계속된다올리브 나무 사이로로 인데 이 세 작품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작품들이다.

 

이란 영화로 한국의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기억하는 있는 천국의 아이들은 세계적으로도 이름이 높은 마지드 마지디감독 작품으로 1999년 제71아카데미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시작으로 몬트리올 국제영화제에서도 대상을 비롯하여 4관왕에 올랐으며, 세계관객들이 선정한 최고 영화로 역대 124위에 올라있다.

 

이란의 거장인 자파르 파나히 감독은 신인 감독 작품인 하얀 풍선으로 1995년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을 수상하였고영화 거울로는 스위스의 로카르노 영화제 은표범상을 수상하였다이란에서 상영이 금지된 영화 써클로 2002년 베니스영화제에서는 황금사자상을 수상하였다영화 닫힌 커튼으로는 베를린 국제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하였다

 

특히, 여성과 어린이의 인권 문제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을 담아서 이란 정부로부터 여러 번 체포되기도 하였다. 이란의 국가안보에 반하는 작품을 만들 계획과 정부에 반대하는 내용을 선전한 이유로 동료 영화 감독 모하마드 라수로프와 함께 20년간 영화 제작 전면 금지, 언론과의 면담 금지령과 함께 해외 출국 금지를 선고 받았다.

 

위험한 상황 속에서도 영화를 만들 길을 찾기 위해서 자파르 파나히 감독은 직접 택시 기사가 되어서 카메라를 숨기고 노란 택시를 몰면서 테헤란 곳곳을 누비면서 영화 촬영을 하였다. 택시를 이용하는 이란 승객들의 일상적인 삶과 아름다운 사연이 담긴 세상을 따뜻하게 그린 영화 <택시> 2015년 베를린 제영화제에서 황금곰상을 수상하며 전세계 영화인들로부터 뜨거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란 자파르 파하니’ 감독이 직접 출연감독한 베를린 영화제 수상작인 영화 택시’ 포스터>

 

이란은 오래 전부터 국제 영화제에서 많은 상을 받으면서 예술성과 작품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으며 해외 영화제에서 이름을 높이고 있다. 이란은 종교적으로나 사회적 또는 정치적으로 여러 가지 제약이 많고 영화를 자유롭게 만들지 못할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해외 영화제에서 상을 수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많은 사람들은 이란 영화의 바탕은 페르시아 문학에서 그 본질을 찾을 수 있다고 한다. 이란 영화의 형식은 이란 전통시의 간결하고 단순한 구조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이란 영화는 단출한 형식과 다큐멘터리 스타일로 격식에 얽매이지 않으며 담백한 스타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란 사람들은 이란 영화를 이란 문화의 유산이라고도 말한다. 이란 문화의 자부심은 외부 문화를 흡수 하면서도 스스로의 정체성을 잃지 않으며 자기만의 새로운 전환점을 찾아가는 데 있다. 이란 영화는 이미 세계적 수준으로 평가를 받고 있으며 상업성을 목적으로 하지 않으면서 진실성이 담겨 있다. 21세기는 감성의 시대라고 불리는데 이란의 영화 코드가 현대를 사는 사람들의 감성과 잘 맞아 떨어진다고 보는 것이다. 앞으로 이란 영화 발전의 폭과 가능성은 더욱 커질 것으로 여겨진다. 이란은 감독들의 잠재력이 무한한 나라로 여기고 있으며 잠재력의 보고를 지닌 감독들이 앞으로도 계속 좋은 영화를 만들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통신원이미지

  • 성명 : 김남연[이란/테헤란]
  • 약력 : 현재) 테헤란세종학당, 테헤란한글학교 교원
    교보생명(주) 교육지도장 근무
    연세대학교 한국어교사 양성과정 수료
  •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 덧글등록